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황당하고 불쾌한 기성용…"증거가 있으면 공개해라"
기사입력 2021-03-07 17: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초등학교 시절 후배들을 성적으로 괴롭혔다는 의혹에 휘말린 기성용(32·FC서울)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과거 성폭력 행위는 물론이고 의혹이 불거진 후 회유·협박 시도를 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기성용은 지난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전북 현대의 2021시즌 K리그1 개막전이 끝나고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에 대한 의혹 일체를 부인했다.

기성용은 "저와 무관한 일이고 절대로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며 "그들의 주장에 대해 인정하지도 않았고 입에 담기도 불쾌하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축구선수 출신의 A씨와 B씨는 초등학교 시절 축구부 선배인 기성용으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를 통해 폭로한 바 있다.

피해자들은 특정인을 명시하지 않았지만 출신 학교와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임이 밝혀지며 기성용이 지목됐다.


기성용은 사흘 만에 공개 석상에 나타났다.

그는 "피해자 쪽에서 이번 일이 나와 무관하다는 기사(인터뷰)를 낸다고 지인을 통해 알려와 기다렸지만 나오지 않았다"며 "처음엔 너무 화가 나고 황당했지만 한 사람의 인생이 걸려 있고 내가 고소하기 시작하면 피해자의 인생도 무너질 수 있기 때문에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A씨와 B씨, 박 변호사 등은 폭로 후 기성용이 협박과 회유를 시도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기성용은 "관련 증거가 있으면 언제든 가지고 오면 인정하겠다"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 중 한 명이 후배를 통해 나와 꼭 통화를 하고 싶다고 했지만 거절했다.

나머지 한 명과도 통화했지만 길게 할 필요가 없어서 끊었다"고 말했다.


폭로에 따른 의혹만으로도 기성용의 명예는 이미 훼손됐다.

기성용은 "증거가 있으면 공개를 하면 된다.

아무런 증거 없이 왜 여론몰이를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의 기자회견에 대해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주겠다.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대응했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