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참시' 비, 아내 김태희 언급... "결혼하고 나서 소통에 대해 더 배운다"
기사입력 2021-02-28 00: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비가 김태희와의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비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비는 출연 소감을 말하며 이영자에 대해 언급했다.

비는 "이영자씨의 맛집을 알고 싶어 직접 친해지러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비는 " 제가 말을 하기 시작하면 굉장히 말이 많다"고 인정해 MC들을 웃게했다.


홍현희는 "말이 많으면 같이 사는 태희언니는 지적하지 않으시나"라고 물었다.

이에 비는 "결혼하고 나서 소통에 대해서 더 배우는 것 같다"라며 웃었다.

이어 장황한 토크를 시작한 비는 토크의 길을 잃고 "어떤 게 궁금하시냐"라고 되물어 주변을 폭소케했다.


비는 "아내에게 평소에 지적 많이 받는다"라며 "나도 내가 이렇게 말이 많은 줄 몰랐다.

"고 말하기도 했다.

"데뷔할 때 진영이 형이 나에게 말하지 말고 뚫어질 듯 카메라를 잡아먹으라고 했다.

그런데 이상하게 요즘 말이 많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권은 "공감한다.

진영이 형이 나에게 깝치지 마라라고 얘기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