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우리은행, 삼성생명에 역전극 ‘챔프전 진출 확률 86%’
기사입력 2021-02-28 00: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챔프전 진출 확률 86%를 가져갔다.

이제 1승만 더하면 챔프전으로 간다.


우리은행은 27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3전 2승제) 1차전 삼성생명과 홈경기에서 74-69로 이겼다.

박혜진이 25득점 9리바운드, 박지현이 18득점 9도움으로 맹활약했다.


우리은행이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더하면 2017-18시즌 이후 3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오른다.

플레이오프 1차전을 따낸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를 확률은 86%다.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총 43차례 중 1차전 승리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것이 무려 37회다.


우리은행이 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했다.

사진=WKBL 제공

초반은 삼성생명이 분위기였다.

3쿼터를 마쳤을 때도 7점차로 우리은행을 압도하고 있었다.

그러나 우리은행이 경기 막판에 경기를 뒤집었다.

경기 종료 3분20초를 남겨둔 시점 박지현이 골밑 돌파와 외곽슛으로 5득점에 성공했다.

종료 1분27초 전에는 박혜진이 3점슛을 터뜨리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마지막 45초를 남기고 박지현이 다시 한 번 삼성생명 골밑을 공략했다.

상대 수비 반칙까지 얻어내면서 추가자유투까지 획득했고, 3점차로 리드를 잡았다.

삼성생명이 작전타임 후 김한별이 3점슛을 시도했지만 정확하지 못했다.

우리은행은 마지막 공격서 박혜진이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으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우리은행은 3월 1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승리하면 챔프전에 진출한다.

삼성생명은 3차전 승부로 끌고 가야하는 2차전이 됐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