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쿠팡 1주라도 사고픈 동학 서학 개미…이런 방법 있었네
기사입력 2021-02-27 18: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출처 : 매일경제DB]
온라인 유통업체 쿠팡의 뉴욕증시 입성이 다가오면서 쿠팡 IPO(기업공개)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현행 국내 법규와 미국 IPO 제도상 국내 투자자들에게는 쿠팡 IPO 공모주 투자가 거의 막혀 있는 상황이다.

미국 IPO 시장 전반에 대해 관심이 있는 투자자라면 관련 ETF 투자도 고려해볼만하다.




미국 IPO는 기관 투자자들의 파티


25일 증권가에 따르면 쿠팡은 내달 중순경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2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쿠팡의 'S-1 보고서'를 공시했다.

투자설명서와 유사한 S-1 보고서 제출로부터 실제 상장까지 한달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최근 미국 증시에 상장한 스노우플레이크, 도어대시 등은 S-1 보고서 제출 이후 한달 내에 상장을 마쳤다.


S-1 보고서 공시로 미국 금융당국의 문턱을 넘은 쿠팡은 기관 투자자 대상 로드쇼를 진행하고 있다.

향후 기관 투자자들의 공모주 수요에 따라 공모가를 확정하고 기관 투자자들에게 공모 주식을 배정하면 증시 상장 준비가 끝난다.


미국의 상장 과정은 국내에 비해 간소한 편이다.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는 공모 청약 절차가 없다.

우리나라에서는 대체로 공모 주식의 25~30%를 일반 투자자에게 배정하지만 미국에서는 대부분의 물량을 기관 투자자가 가져가고 일반 개인 투자자를 위한 물량은 거의 배정하지 않는다.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에게 회사의 사업과 비전을 설명해야 하는 부담이 없다는 점은 상장사들에게 큰 메리트로 느껴질 수 있다.


미국 IPO 절차에서 개인 투자자의 참여를 제한하는 것은 미국 증시에는 상하한가 제도가 없어 상장 초기 기업들은 주가 변동성이 상당히 크기 때문이다.

상당한 규모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주식 거래규모도 크다는 것을 입증할 수 있는 VVIP 레벨의 고객들만 IPO 주식에 투자할 수 있다.


국내 투자자들에게는 법규제라는 현실적인 장벽이 또 있다.

자본시장법 시행령 제184조는 "일반투자자는 해외 증권시장이나 해외 파생상품시장에서 외화증권 및 장내파생상품의 매매거래를 하려는 경우에는 투자중개업자를 통해 매매거래를 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여기서 투자중개업자는 국내에서 인가를 받은 증권사를 말한다.

해외주식 투자는 현지 증권사 계좌가 아닌 국내 증권사의 해외 주식 매매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내 증권사가 미국 현지에서 IPO 물량을 따와서 국내 투자자에게 팔아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일이다.


앞서 쿠팡도 "IPO와 관련해 국내에서 증권신고서가 제출되지 않을 예정으로 국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투자 권유행위는 이뤄지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르네상스 IPO ETF의 최근 1년간 주가 추이

[출처 : 구글파이낸스]


미국 IPO 종목에 투자하는 ETF는 어떠신가요


미국 IPO 시장에 대한 관심은 있지만 개별 종목의 주가 변동성이 걱정된다면 간접 투자도 선택지 중 하나로 고려해볼만 하다.

바로 미국 IPO 기업에 투자하는 ETF를 사는 것이다.

국내 증시와 달리 ETF가 발달한 미국에서는 신규 상장 종목에 투자하는 컨셉의 ETF가 다수 출시돼있다.

기업가치가 최대 55조원으로 평가받는 쿠팡도 이들 ETF의 주요 편입종목이 될 가능성이 크다.

쿠팡 주식을 매입하면서 다른 IPO 종목에도 분산 투자한다는 측면에서, 리스크를 줄인 안정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가장 유명한 상품은 미국 르네상스캐피탈에서 운용하는 '르네상스(Renaissance) IPO ETF'다.

이 ETF는 신규 상장 종목을 상장 후 90일 이전에 매수했다가 2년 뒤에 파는 방식으로 운용한다.

현재 우버, 줌, 크라우드스트라이크, 핀터레스트, 펠레톤 등에 투자하고 있다.

최근 1년 수익률은 100.2%, 최근 5년간 연평균 32.2%의 우수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퍼스트 트러스트 US 에쿼티 오퍼튜니티스(First Trust US Equity Opportunities) ETF'도 있다.

이 ETF는 신규 상장된 시총 100위권 내 기업들에 투자하는데 6거래일 마감 후 매입을 시작해 4년여 동안 보유하다 매도해 수익을 올리는 방식이다.

최근 1년 수익률은 51.65%, 최근 5년간 연평균 수익률은 24.15%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kdk@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