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편스토랑’ 오윤아, 사춘기 아들 민이 “죄송합니다” 사과에 울컥 [M+TV컷]
기사입력 2021-01-15 21: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상출시 편스토랑’ 싱글맘 오윤아가 사춘기 아들 민이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어묵’을 주제로 한 20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 중 ‘편스토랑’의 터줏대감, 집밥 퀸 오윤아는 사랑스러운 민이와 함께해서 아프지만 또 행복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오윤아는 집밥 퀸답게 어묵채소튀김, 어묵조림 등 아침부터 민이가 좋아할 만한 어묵요리를 시작했다. 오윤아가 요리에 정신이 팔린 사이 부엌에 등장한 민이는 여느 때처럼 엄마 몰래 조용히 간식 집어먹고 쿨하게 퇴장했다. 민이 특유의 ‘소리 없이 몰래 먹기’에 ‘편스토랑’ 식구들 역시 웃음을 터트리며 모두 반가워했다. 이어 오윤아는 민이와 함께 2021년 새해 계획을 세우는 등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오윤아와 민이가 세운 2021년 새해 계획 중 하나가 ‘엄마 말 잘 듣기’였다. 엄마 오윤아는 “최근에 사춘기가 와서 민이가 평소보다 투정이 심해진 거 같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발달 장애가 있어 의사 표현이 쉽지 않아 답답해하는 민이가 최근 사춘기에 접어들며 더욱 감정 기복이 커졌다는 것.

이날 민이는 한복을 갈아입던 중 투정을 부리기 시작했다. 민이를 달래며 기다려봤지만 민이의 짜증이 계속되자 엄마와 민이 사이에 심각한 긴장감이 감돌았고 엄마의 마음을 읽었는지 민이는 “죄송합니다”라고 서툰 사과를 건넸다.

오윤아는 다시 민이를 품에 꼭 안은 채 마음을 다잡았다. 오윤아는 최근 부쩍 힘에 부친다는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부모 노릇을 한다는 게 쉬운 것이 아니다. 몸이 두 개였으면 좋겠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VCR을 통해 사춘기에 접어든 민이와 그런 민이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엄마 오윤아의 모습을 본 ‘편스토랑’ 스튜디오 식구들의 가슴도 먹먹해졌다. 민이 앞에서는 애써 눈물을 꾹 참았던 오윤아의 눈가에도 눈물이 맺혔다. 이를 본 윤은혜 역시 함께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