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락은 받았을까”...테슬라 본사 앞에 등장한 머스크 동상, 누가?

가상화폐 사업가 8억원 들여 제작
코인 ‘일론 GOAT’ 홍보 목적
당사자인 머스크는 ‘무반응’

[사진 출처 = 트위터 캡쳐]
가상화폐 사업가들이 60만달러(약 8억원)를 들여 일론 머스크 동상을 제작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당사자인 머스크는 아무런 반응이 없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가상화폐 ‘일론 GOAT’를 만든 사업가 애슐리 샘설런과 앨릭 울버트 등 15명은 26일 미국 텍사스주 테슬라 본사 앞에 대형 머스크 동상을 전시했다.

이들은 머스크가 ‘역대 최고의 인물(Greatest Of All Time·GOAT)’이라고 생각해 코인 이름을 ‘일론 GOAT’라고 지었다.


이 코인의 마케팅을 위해 60만달러를 투자해 5.4t 무게의 머스크 동상을 제작했다.

일론 GOAT 코인 명칭을 형상화한 이 동상은 머스크 얼굴을 한 염소(Goat)가 로켓 위에 올라탄 형태의 모습을 하고 있다.


이들은 머스크가 이 동상을 선물로 받아주기를 원한다면서 머스크가 동상에 대해 트윗을 할 경우 자신들이 만든 코인에 정당성을 부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현재까지 이 동상과 관련해 어떤 말도 하지 않고 있다며 코인 사업가들이 머스크의 관심을 끄는 데 실패했다고 WSJ은 전했다.


울버트는 머스크가 동상을 받을 때까지 테슬라 본사가 내려다보이는 곳에서 캠핑하며 대기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WJS에 “우리는 가능한 오랫동안 여기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WSJ는 “가상화폐 홍보를 위해 소셜미디어에 각종 농담과 밈(meme)이 등장하는 것은 흔한 일이지만, 동상을 제작해 마케팅에 활용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고 전했다.

유명한 가상화폐 지지자 중 한 명인 머스크는 비트코인과 도지코인 등에 투자하고 있다고 여러차레 밝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