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FTX 파산 신청' 후폭풍을 막기 위해 최대 20억달러 기금을 조성한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자오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TV에 출연해 "10억달러 규모의 산업회복기금(IRI)을 조성할 것"이라며 "필요시 20억달러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FTX 사태 이후 연쇄적으로 발생하는 악영향을 줄여야 한다"며 지원 방안 마련을 시사한 바 있다.

자오 CEO는 이번 기금은 투자펀드가 아니라 가상화폐 관련 프로젝트가 자금 유동성 문제에서 벗어날 수 있게 지원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낸스도 자사 블로그를 통해 "우리는 가상화폐업계 선두주자로서 소비자들을 보호하고 업계를 재건하는 데 앞장서야 할 책임이 있음을 안다"며 IRI 조성 방침을 발표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IRI에 우선 10억달러를 투입하고 필요시 20억달러로 확대할 방침이다.

IRI에는 바이낸스 외에도 가상화폐 벤처캐피털 점프 클립토, 폴리건 벤처스, 애니모카 브랜드, GSR, 크로노스, 브루커그룹 등이 참여한다.

바이낸스 측은 현재 초기 약정 금액이 5000만달러로 더 많은 참여자의 합류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기금에 지원하길 원하는 회사 150곳의 신청서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가상화폐 시장은 여전히 불확실성이 가득한 상태다.

바이낸스의 회생기금 조성 발표에도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가치는 반등하지 않고 있다.

소셜트레이딩 플랫폼 알파임팩트의 헤이든 휴스 CEO는 "회복기금펀드가 시장을 반전시키기에는 불확실성이 너무 많다"며 "전염의 수준은 알 수 없지만 시장이 지금보다 더 하락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낸스 측은 FTX의 인수 거부는 FTX가 제공한 장부나 거래내역에 제대로 접근할 수 없었고, 제공된 정보도 신뢰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자오 CEO는 "그들은 여러 다른 프로젝트에 투자했고, 괜찮은 것과 나쁜 것들이 있지만 회수가 가능한 자산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진영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