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매경 DB)
SK증권은 25일 한국전력에 대해 내년 전기 요금 인상폭이 제한될 것이라며 원자재 가격이 떨어지지 않는 한 내년 흑자전환은 어렵다고 전망했다.


나민식 SK증권 애널리스트는 “전기 요금이 올라가도 한국전력의 주가 정상화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3분기 상승한 전기 요금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떨어진 이유에 대해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되기 위해서는 2022년 전력 판매단가가 ㎾h당 61원 상승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14원 상승에서 멈췄다”며 “인상폭이 시장 기대치를 만족시키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전기 요금의 상승폭은 ㎾h당 16원 수준으로 예상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자극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정부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기 요금을 인상하는 결정을 내리기 어렵다”며 “석탄, 천연가스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이상 한전이 흑자를 내기는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SK증권이 예상하는 올해 한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7% 증가한 70조7000억원, 영업손실은 29조원 수준이다.


[진 욱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