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도쿄 총리관저로 들어서고 있다.

[AP =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안전보장 분야에서 한국과 긴밀히 의사소통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5일 총리관저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 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전화 회담을 한 후 기자에게 한일협력 및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 같은 취지로 답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미 일한(한일)에 있어서는 여러 안보 관련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며 "이런 체계 등을 통해서, 북한문제에 대해서 안보와 관련된 중요 문제로서 의사소통을 해 나가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일 문제에 대해서는 얼마 전 유엔 총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의사소통을 했는데, 전체적으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 이후 쌓아온 우호 관계를 바탕으로 미래 지향적 발전을 생각해 나가고 싶다"며 "외교당국의 다양한 협의를 촉진해 간다는 점에 (한일) 정상 간에 일치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그중에서도 안보 분야는 국민의 생명과 일상생활과 관련된 부분이기 때문에 긴밀한 의사소통을 해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4일 북한 탄도미사일이 5년 만에 일본 상공을 통과하자 기시다 총리가 한국과의 안보 협력을 더 긴밀히 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이 일본 아오모리현 상공을 통과하자 홋카이도와 아오모리현 등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지는 등 일본 정부가 크게 긴장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 탄도미사일 비행거리를 4600㎞, 최고 고도는 1000㎞로 추정하고 있다.


[도쿄 = 김규식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