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자동차의 XM3가 누적 생산 20만 대를 돌파했습니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XM3가 10개월 만에 10만 대를 추가 생산하며 누적 생산 20만 대를 달성했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앞서 2020년 1월 르노코리아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첫 생산을 시작했던 XM3는 23개월 만인 지난 해 11월 첫 10만 대 생산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이달 26일 기준 부산공장에서 생산됐던 총 20만 3천여 대의 XM3 중 국내 판매 모델은 약 6만4천 대·수출 모델은 약 13만9천 대입니다.

수출 모델 중 약 60%에 달하는 8만2천여 대는 지난 해 6월부터 유럽 시장에서 판매 중인 XM3(수출명 르노 아르카나) E-TECH 하이브리드 모델입니다.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자동차 사장은 어제(26일) 부산공장 조립라인에서 XM3 20만 대 생산을 축하하는 자리를 노조집행부 등 임직원들과 함께 가졌습니다.

XM3 생산 담당 임직원은 "유럽 시장에서 큰 성공을 이룬 XM3 E-TECH 하이브리드가 10월 국내 시장에서도 판매를 시작하면 40만 대 생산은 더 빠른 시간 내에 달성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는 10월 중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10월 1일부터 사전 계약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르노 그룹 F1 머신에서 운영 중인 하이브리드 기술 노하우를 접목해 개발됐으며, 에너지 효율은 물론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까지 모두 균형 있게 제공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도심 일정 구간에서는 EV 모드 주행도 가능합니다.

XM3 E-TECH 하이브리드의 유럽 WLTP 복합 연비는 20.4 km/l이며, 국내 기준 적용 시 유럽 대비 80~85% 수준 연비가 예상됩니다.

[ 이유진 기자 / ses@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