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예정됐던 CNN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인터뷰를 담당한 이란계 미국인 여성 기자가 '히잡(머리를 가리는 스카프)'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2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뉴욕 유엔총회에 참석한 라이시 대통령은 이날 CNN의 국제 전문 기자 크리스티안 아만포와의 인터뷰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이란 측이 인터뷰 중 히잡을 착용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아만포가 응하지 않아서다.

아만포는 "이란에서는 현지 법과 관습을 지키기 위해 스카프를 썼지만, 그것이 필요하지 않은 나라에서는 머리를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측이 인터뷰 담당 기자에게 히잡 착용을 요구한 것은 자국 내에서 발생한 반정부 시위와 무관하지 않다.

현재 이란에서는 히잡 미착용을 이유로 '풍속 단속 경찰'에 체포·구금된 20대 여성 아흐사 아니미가 의문사한 사건이 발생한 뒤 전국적으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한편 이날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아니미 의문사에 책임이 있다며 이란의 풍속 단속 경찰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최현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