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광산(니가타현)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잠정 추천서를 이르면 오는 29일 유네스코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 같은 제출 방침을 굳혔으며 내년 2월까지 사도광산을 정식으로 재추천하기 위해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22일 보도했다.

이달 말까지가 제출 기한인 잠정 추천서는 정식 추천서를 제출하기 전까지 내용을 수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지난 2월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처음 추천했지만 유네스코로부터 사도광산의 유적 중 니시미카와 사금산(砂金山)에서 사금을 채취할 때 사용된 도수로(導水路) 중 끊긴 부분에 관한 설명이 없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번에 제출하는 잠정 추천서는 유네스코의 지적 사항을 보완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는 "절차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면 2024년 여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도쿄 = 김규식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