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식장 도착한 신부, 9천만원 입금 확인하고 들어갔다"…무슨일이

기사와 무관. [사진출처 = 연합뉴스]
결혼식장에 도착한 신부가 차에서 내리지 않고 신랑 측과 실랑이를 벌인 일이 지난 2월 중국에서 벌어졌다.


결혼 지참금이 입금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신부가 차에서 내리지 않은 것이다.


신부는 입금이 확인된 뒤에야 차에서 내릴 수 있었고 결혼을 할 수 있었다.

아들을 결혼시키기 위해 신랑의 아버지는 돈을 급하게 구해야 했고 급기야 눈물을 쏟았다.


이때 신랑 측이 결혼을 하기 위해 신부 가족에게 보낸 돈은 모두 50만 위안(9090만원)에 달한 것을 알려졌다.


중국의 오랜 관습이지만 신부 측의 과도한 요구는 '결혼 지참금'은 끊임없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보다 앞서 한 20대 여성은 올해 초 남성 두 명에게 끌려 갔는데 조사 결과 가족이었다.

딸의 남자친구가 '결혼 지참금' 50만위안을 준비하지 않았다는 게 이유다.


이 소식은 온라인으로 확산하면서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과도한 결혼 지참금'이 사회적 문제가 되자 중국 당국이 이를 규제하자며 캠페인에 나섰다.


이에 농업농촌부와 중국공산당 조직부 등 8개 부서는 최근 낡은 관습을 타파해야 한다며 '고가의 결혼지참금 등 농촌풍속 개혁 업무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은 공무원들에게 농촌 마을의 현황을 파악하고 과도한 '결혼지참금'을 받지 못하도록 관리하라고 규정했다.


또 마을의 규약을 개정해 결혼과 장례 등 각종 경조사에서 낭비를 막으라고도 했다.


이 캠페인은 내년 말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