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 연합뉴스]
살인적인 물가 상승에 시달리는 아르헨티나가 기준금리를 75%로 끌어올렸다.

올해 들어 벌써 9번째 금리 인상으로 45일 만에 23%포인트나 올라간 것이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자국 통화가치를 끌어올리고 100%에 육박하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75.0%로 기존 대비 5.5% 인상한다고 밝혔다.


중앙은행 관계자는 "이번 추가 인상은 페소 저축을 장려하고 통화 및 환율 안정성을 유지하며 금융 안정성을 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는 8월 이 나라의 소비자 물가가 전년대비 78.5%나 상승했다는 통계가 나온 지 하루 만에 이뤄진 결정이다.

8월 아르헨티나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30년 만에 최고치였다.

이 나라의 물가는 연간이 아닌 월간 기준으로 6%대 상승 중이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올해 들어서만 벌써 9번이나 금리를 올렸다.

최근 한달 반 동안에만 기준 금리가 23%포인트나 인상됐다.


현지 매체 인포바에는 물가상승률보다 높은 금리를 요구하는 국제통화기금(IMF)과의 합의사항을 준수하는 동시에 물가안정과 외환보유고를 강화해야 하는 중앙은행의 불가피한 조치라고 보도했다.


계속되는 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연말에는 95%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높은 현금 거래 비중 탓에 통화정책의 효과가 선진국 만큼 크지 않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또 현재의 금리도 경제 불확실성과 페소화 가치 하락을 감안하면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 데 충분한 수준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