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차량 이미지 [사진 = 포르쉐]
독일 폭스바겐그룹 산하 스포츠카 브랜드인 포르쉐가 이르면 이달 말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CNBC 등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5일(현지시간) 폭스바겐의 감사위원회가 포르쉐의 독일 프랑크푸르트거래소 상장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9월 말이나 10월 초 포르쉐의 IPO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폭스바겐은 연초부터 포르쉐 IPO를 본격적으로 추진해왔다.


분석가들은 포르쉐의 기업가치 평가액이 최대 850억유로(약 115조7000억원)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레피니티브 자료에 따르면 이는 독일 역사상 최대 규모이자 유럽에서는 지난 1999년이후 최대규모의 IPO가 될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높은 인플레이션과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 속에서 투자자들의 자신감을 테스트하게 될 것"이라고 평했다.


아르노 안틀리츠 폭스바겐 재무최고책임자(CFO)는 "포르쉐의 상장은 폭스바겐의 변화에 새 바람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했다.

WSJ는 이번 포르쉐 상장은 폭스바겐이 전기차와 자율주행자동차 전환에 있어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폭스바겐은 포르쉐 주식을 보통주 50%와 의결권 없는 우선주 50%로 분할했으며 IPO를 통해 우선주 25%를 시장에 풀 예정이다.

다만 최종 상장 여부와 시기는 자본 시장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