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가 30%대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TBS 의뢰로 지난달 29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천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28.9%로 집계됐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28.9% 중 16.1%는 '매우 잘하고 있다', 12.8%는 '대체로 잘하고 있다'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오늘 나온 긍정 평가 결과는 전주(32.2%) 대비 3.3%포인트 하락한 수치입니다.

반면 부정 평가는 68.5%로 '매우 잘못하고 있다'의 비율이 59.5%로 상당히 높은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6%였습니다.

앞서 한국갤럽이 지난달 26~2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 명을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28%로 처음으로 30%대 선에서 무너졌습니다.

KSOI 조사는 무선(10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7.1%입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 민수정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