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땡기긴 했는데…비오는 날 빈대떡집, 이렇게 많이 갈 줄 몰랐네

여름철 비 오는 날에는 빈대떡과 수제비를 먹는 사람이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KB국민카드는 2019~2022년 개인 신용·체크카드 매출 데이터와 공공 데이터를 활용해 서울시 강수량에 따른 오프라인 음식점, 배달 앱, 온라인 쇼핑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민카드는 최근 3년간 여름철 '비 안 오는 날' 대비 '비 많이 온 날' 매출 건수를 비교했다.

그 결과 비가 많이 온 날에는 빈대떡, 수제비, 짬뽕 등의 매출 증가세가 나타났다.

2019년 여름(6~8월) 비 안 오는 날 대비 비 많이 온 날의 빈대떡집 매출 건수는 34% 증가했다.

2020년엔 46%, 지난해엔 45% 증가하며 비 오는 날 매출이 늘었다.

수제비 전문점 매출 건수도 같은 조건으로 비교하면 2019년 26%, 2021년 18% 증가했다.


반면 횟집은 비가 많이 온 날 매출이 크게 줄었다.

국민카드에 따르면 비 안 오는 날 대비 비 많이 온 날의 횟집 매출 건수는 2020년 17%, 2021년 18% 줄었다.

물회 전문점 매출 건수도 같은 조건에서 2020년 26%, 2021년 24% 감소했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