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이하 현산)이 지난해 사상자 17명의 철거건물 붕괴참사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 아파트 시공권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17일 조합원 정기 총회를 열어 시공계약 지속 여부 안건을 표결에 부쳐 처리했습니다.

현대산업개발이 제시한 조건을 수용해 시공 계약을 유지하자는 의견이 562표(89.2%)로 반대 53표(8.4%)와 기권·무효 15표(2.4%)를 압도했습니다.

조합은 '학동참사'라고도 불리는 지난해 6월 철거건물 붕괴참사에 이어 올해 1월 건설노동자 6명이 숨진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가 발생하자 현산에 시공계약 지속 여부 결정을 위한 조건 제시를 요구했습니다.

조합은 현산 측 제안 발표회 등을 거쳐 총회에서 찬반 투표를 진행했습니다.

현산은 시공계약을 유지하고자 안전관리 계획과 여러 가지 혜택을 제시했습니다.

조합원 추가 부담이 없는 확정 공사비, 가구당 1천만원 입주지원비 지급, 특정 품목(옵션) 무상 제공, 내·외장재 변경, 하자 보증기간 연장 등이 제시안에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산이 철거공사를 발주한 학동4구역에서는 지난해 6월 9일 해체 중이던 지상 5층짜리 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바로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에 매몰돼 승객 9명이 숨지고, 운전기사와 다른 승객 등 8명은 다쳤습니다.

[ 김용갑 기자 / gap@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