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기업판 건강진단보고서' 서비스를 11일 선보였다.

신보는 46년간 축적한 기업 분석 역량과 AI, 빅데이터 등 혁신 기술을 융합해 세계 최초 지능형 기업 진단 솔루션인 'BASA'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신보는 기업 60만곳에 약 79조원의 신용보증을 지원하고 있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종합지원 기관이다.

개인이 건강 진단을 받는 것처럼 시간과 자금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쉽고 편리하게 기업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원하는 기업은 누구나 무료로 진단받을 수 있으며 자동화 시스템으로 30분 이내에 '기업판 건강진단보고서'를 받아볼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신청 기업의 고유 위험, 구매처·판매처 위험, 산업·기술 위험 등 다양한 위험을 입체적으로 분석하고, 동 업계 평균과 비교해 신청 기업의 위치와 향후 대응 전략이 포함된 '지능형 기업 진단 보고서'를 자동으로 제공한다"면서 "자사의 강점과 약점, 위기와 기회를 객관적으로 파악해 성장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고 거래처 위험 정보를 파악해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단을 원하는 기업은 신보 홈페이지 온비즈(On-Biz)에 접속해 회원 가입 후 신청하면 된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