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부동산 새싹기업을 위해 전용 사무공간을 처음으로 마련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은 20일 프롭테크 등 부동산 신산업 창업기업에 사무실 등을 지원하는 '프롭테크빌리지' 개소식을 연다고 19일 밝혔다.

프롭테크란 부동산(Property) 서비스에 기술(Tech)을 접목한 산업으로 이 같은 신산업 창업기업들에 업무·회의공간을 지원해주기로 한 것이다.


프롭테크빌리지는 서울 서초구 한국부동산원 강남사옥에 마련된다.

4층 전체를 공유형 오피스 형태로 리모델링해 예비·초기 창업기업들에 무상으로 사무공간을 지원할 예정이다.

해당 공간은 6개 사무공간 내 총 26개 업무 좌석과 4~16인 규모 회의실 4개 등으로 구성됐다.


지원 대상은 국토부와 부동산원이 매년 개최하는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에서 입상한 팀이 될 예정이다.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