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시장금리 오르는데 내 주담대 금리는?
기사입력 2021-02-15 20: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시장 실세금리는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은행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산정할 때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당장 오늘부터 주담대를 받는 실수요자들의 이자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1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1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0.86%로 전달 대비 0.04%포인트 하락했다.

1년 전 1.54%에서 지속적으로 하락해 지난해 8월 0.8%로 바닥을 찍은 후 반등해 12월 0.90%까지 올라섰지만 다시 하락 전환했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는 지난해 6월 사상 처음 0%대에 진입한 이후 여덟 달째 0%대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실세금리는 올랐다.

이날 국고채 3년물 금리는 0.003%포인트 오른 0.998%, 국고채 5년물 금리는 0.025%포인트 오른 1.362%로 마감했다.

금융권에서는 코픽스 금리가 전달 실세금리를 반영하는 것과 코픽스에서 비중이 큰 은행들 예금금리가 떨어진 것이 코픽스 금리 하락 원인으로 보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16일부터 신규 주담대 변동금리에 이날 공개된 1월 코픽스 금리를 반영하게 된다.

KB국민·우리·NH농협은행은 신규 취급액 기준 변동형 주담대 금리를 0.04%씩 내릴 계획이다.

우리은행 주담대 금리는 기존 2.64~3.74%에서 2.60~3.70%로 떨어진다.

KB국민은행 주담대 금리도 2.75~3.95%로 하락한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IBK기업·SC제일·한국씨티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이 취급한 예·적금과 은행채 등 수신 상품의 금리 변동이 반영된다.

코픽스가 떨어지면 그만큼 은행이 적은 이자를 주고 돈을 확보할 수 있다는 뜻이며, 코픽스가 오르면 그 반대의 경우다.


[김혜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