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면세업계, 무착륙 국제비행 맞춰 코로나 타개 마케팅 시동
기사입력 2020-12-06 08: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크리스마스 장식[신세계면세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코로나19 장기화로 최악의 침체 위기를 맞고 있는 면세업계가 무착륙 국제 관광 비행 도입에 맞춰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에 나선다.

다만, 큰 매출 증가 효과보다는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질 때를 대비한 고객 확보에 의미를 부여하는 분위기다.


6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이달 중순부터 항공사의 무착륙 국제 관광 비행 관련 상품이 본격적으로 출시된다.


무착륙 국제 관광 비행은 출국 후 다른 나라 영공까지 선회비행을 하고 착륙과 입국 없이 출국 공항으로 재입국하는 형태의 상품이다.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등에서 국제 관광 비행을 준비 중이다.


내국인만 가능하며 이용객은 시내·공항·인터넷 면세점도 해외 출국 때와 똑같이 이용할 수 있어 면세점들은 저마다 개별 항공사와 제휴해 해당 항공사의 비행 상품 이용자에게 할인과 포인트 추가 적립, 사은품 제공 등을 계획하고 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무착륙 비행 편수가 많지 않고 1인당 면세 한도도 600달러인 만큼 당장 매출에 크게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일단 고객이 온다는 것 자체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내국인 마케팅은 사실상 멈춘 상태였다"면서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변수이긴 하나 무착륙 국제 관광 비행 출시를 계기로 다시 시동이 걸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