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낙연 측근 사망 파장…與 "논두렁시계 떠올라"
기사입력 2020-12-05 00: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근인 이 모씨가 검찰 조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정치적 파장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 대표의 지역사무실 내 복합기 비용을 트러스트올(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회사)이 대납하게 했다는 이씨 혐의와 관련해 이 대표가 개입·관여한 점은 없다고 자신하고 있다.

하지만 향후 검찰 수사가 이 대표를 겨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와 함께 검찰이 여권 유력 대선주자를 이른바 옵티머스 사건과 연결시키기 위해 이씨를 상대로 강압적인 수사를 진행했을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다.


4일 이 대표는 전날 확인된 이씨 사망과 관련해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

유가족에게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망한 이씨는 이 대표가 국회의원을 지낼 때 지역구에서 보좌했고, 전남지사 정무특보로도 일했다.

올해 1월 이 대표가 국무총리에서 물러나 21대 총선 등 여의도로 복귀하는 시점에 본격적인 보좌 활동을 재개했고, 당대표 당선 후 대표실 부실장으로 일했다.


여당에선 검찰이 이씨를 상대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고발한 복합기 대납 혐의(정치자금법 위반) 외 추가 범죄 혐의를 찾기 위해 강압·별건 수사를 진행했는지도 주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내 이낙연계 중진인 설훈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논두렁에 시계를 버렸다'고 조작하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겐 표창장으로 난리를 쳤던 검찰이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며 수사 과정의 문제점을 주장했다.


반면 한 중진 의원은 "별건수사는 영장을 받아 놓고 '혐의 없음' 처분을 하지 않고 수사 과정에서 나온 다른 것을 하는 건데 지금은 그런 상황이 전혀 아니고, 변호인이 입회했는데 강압수사를 했을지도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채종원 기자 /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