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文의 침묵에…野, 전직 대통령들 줄줄이 `소환`
기사입력 2020-12-06 18: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 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야당 측 인사들이 잇달아 김영삼·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과거 소환'에 나섰다.

현 정부·여당의 '정신적 지주'라고 할 수 있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문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29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김영삼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은 모두 아들이 구속되는 충격을 겪었지만, 실제로 검찰 수사에 항변하거나 압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이어 "아들을 감옥에 보내는 아픔을 감내한 두 전직 대통령과 달리 현재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받아들이기는커녕 수사하려는 검찰을 옥죄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쫓아내고 한 발만 더 나가면, 공수처법을 빨리 개정해 공수처장만 우리 사람으로 꼽아 앉히면 우리 면책특권은 완성된다는 것이 문 대통령과 민주당 생각"이라며 "이 정권 사람들에 대한 면책특권이 완성되는 순간, 대한민국 공화정은 무너질 것"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민주당 출신 금태섭 전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을 소환했다.

그는 2003년 노 전 대통령의 '검사와의 대화'를 언급하며 "노 전 대통령은 '지금 검찰지도부 그대로 두고 몇 달 가자는 말씀이신데 그 점 제가 용납 못하겠습니다.

(검사) 여러분들이 결과적으로 지금의 검찰 지도부, 지휘부를 옹호하는 결과가 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 주십시오'라고 말했고, 이에 평검사들이 오히려 검찰총장을 압박해 사표를 받아내다시피 했다"고 소개했다.

금 전 의원은 침묵하지 않았던 노 전 대통령과 달리 문 대통령은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정말 윤석열 검찰총장을 경질하려고 하는지, 경질하려 한다면 그 이유는 정확히 무엇인지, 애초에 임명했던 일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 전 대통령의 정책실장이었던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이런 경우 노무현 전 대통령이면 어떻게 했겠느냐는 식의 질문을 자주 접한다"면서 "노 전 대통령 같으면 자존심이 상해서라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

동의했으면 동의했다, 지시했으면 지시했다고 분명히 말한다.

그리고 그렇게 말할 자신이 없으면 하지 않거나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비겁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더 이상 비겁한 모습을 보이지 마라. 장관 뒤에도, '주먹'과 '칼' 뒤에도, '팬덤' 뒤에도 숨지 마라"면서 "대한민국 대통령직을 비겁하게 만들지 마라. 그럴 권리나 권한은 자연인 문재인에게는 없다"고 강한 목소리로 말했다.


반면 윤석열 총장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는 여권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소환됐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검찰 정치에만 골몰했다"며 "조국 사건이나 울산시 하명수사 사건처럼 대통령을 겨냥한 사건에서 파고 파도 죄가 나오지 않으니 판사를 사찰하는 전두환급 발상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