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메시 “마라도나는 죽어도 영원한 존재”
기사입력 2020-11-26 12: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공격수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가 아르헨티나축구대표팀 대선배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했다.


마라도나는 25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0세. 메시는 “모든 아르헨티나인, 나아가 축구계 전체에 매우 슬픈 날이다.

비록 마라도나는 지금 우리 곁을 떠났지만, 영원한 존재”라고 추모했다.


생전 마라도나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기 최고 선수상에 펠레(80·브라질)와 공동 선정됐다.

메시는 현역 일인자이자 펠레·마라도나와 동격으로 비교할 수 있는 유일한 존재로 꼽힌다.


현역 일인자 리오넬 메시(왼쪽)가 국가대표 대선배 디에고 마라도나(오른쪽) 사망에 ‘죽어도 영원한 존재’라며 추도했다.

국가대표팀 감독 시절 메시와 함께한 마라도나. 사진=AFPBBNews=News1

마라도나는 2010 FIFA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아르헨티나대표팀 감독 시절 메시를 지도했다.

“메시는 나보다 뛰어나다.

신과 공을 찬다.

펠레 vs 마라도나 논쟁을 끝낼 것이다.

메시와 동급은 고사하고 40%만큼 하는 선수조차 없다”라며 제자를 극찬했다.


메시는 “마라도나와 함께한 모든 아름다운 순간을 기억하고 있다”라고 추억했다.

펠레 vs 마라도나 논쟁에 메시는 “펠레가 플레이하는 것을 직접 보지 못하긴 했다.

하지만 아쉽진 않다.

마라도나가 축구 역사상 최고 선수니까”라는 의견을 낸 바 있다.


mksports@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