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라이관린 사과, 길거리 흡연+침뱉기 “공인으로 잘못된 행동”
기사입력 2020-11-25 08: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길거리 흡연으로 물의를 빚은 것과 관련, 사과했다.


라이관린은 24일 자신의 SNS 웨이보에 “공인으로서 잘못된 행동을 했다.

여러분들의 비판을 받아들이고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한다”는 글을 남겼다.


앞서 라이관린은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고 가래를 뱉는 등 부적절한 행동에 중국 네티즌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중국 포털 사이트에 라이관린의 이런 문제의 행동 사진이 공개돼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1위까지 오르기도 했랐다.


라이관린은 지난 2017년 8월 7일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워너원으로 활동했다.


라이관린은 지난해 7월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늘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법원은 라이관린의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현재 중국에서 독자적으로 활동 중이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큐브엔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