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랜드 "랜섬웨어 공격한 해커와 금전 협상은 없다"
기사입력 2020-11-25 08: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제공 : 연합뉴스]
이랜드 그룹은 지난 22일 새벽 본사 서버를 타깃으로 랜섬웨어 공격을 감행한 해커 집단과 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25일 이랜드 그룹에 따르면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랜섬웨어 유포자로부터의 지속적인 협박 및 금전 요구 등이 있었다.

그러나 범죄 집단에 금전을 지불하고 사이버 테러 사태를 해결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판단해 협상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 코드다.


이랜드 관계자는 "사이버 범죄 집단으로부터 어떤 협박이 있더라도 굴하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당한 방법으로 피해를 회복하고 시스템을 복구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유포자 측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카드 정보 혹은 고객 중요 정보 등은 이번 공격과 무관한 다른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하기 때문에 유출된 바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랜드는 본사 내부 인트라넷 및 결제 시스템 관련 서버가 이번 사태로 피해를 입어 해당 서버를 차단시켰으며, 내부 업무 및 결제 시스템 복구에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랜드는 이번 해커 집단으로부터의 공격 사태가 사이버 범죄로 피해를 입는 기업의 정상화에 올바른 선례로 남을 수 있도록 여러 기관 및 전문가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랜드그룹은 지난 22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NC백화점, 뉴코아아울렛 등 오프라인 점포의 절반 정도가 휴점을 하거나 부분 영업을 하는 등 피해를 봤다.

랜섬웨어 공격을 인지한 직후 이랜드그룹은 최종양 부회장을 필두로 하는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사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방영덕 기자 byd@mkinterner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