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고객과 실시간 정보공유 플랫폼…`고품질 감사` 선도
기사입력 2020-12-02 04: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새로뛰는 회계법인 / 삼일PwC ◆
코로나19로 회계업계에도 거리두기가 이슈다.

삼일회계법인이 수년 전 도입한 협업 플랫폼 커넥트(Connect)는 비대면 감사를 위한 솔루션으로 고객과 감사인의 니즈를 모두 만족시키고 있다.

커넥트를 통해 삼일과 고객은 정보를 안전하게 공유할 수 있다.

감사 진행상태도 대시보드로 쉽게 확인 가능하다.

서로 주고받은 자료 목록을 확인하며 감사 진행 상황도 즉각 볼 수 있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한다.


회계업계 1위 삼일회계법인이 코로나 시대를 맞아 더욱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일찍이 감사의 디지털화에 초점을 맞춰 혁신을 진행해온 덕분이다.

24일 삼일회계법인에 따르면 삼일은 자체 감사 기술인 오라 워크플로 테크놀로지(Aura Work-Flow Technology)를 통해 불필요한 감사 절차를 축소하고 핵심 감사 절차에 집중하며 언택트 회계 트렌드를 선도 중이다.


윤훈수 대표
삼일회계법인이 처음 '진보된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감사 방법(Technology-enabled Audit Approach)'을 도입한 건 전산화한 기업회계 환경에 대응하기 위함이었다.

이미 내부적으로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기업이 외부 감사를 위한 자료를 다시 만드는 비효율을 줄이려는 차원이다.

삼일회계법인 관계자는 "기업이 발행하는 재무제표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해 내부통제와 재무제표를 연계해 함께 감사하는 통합감사가 기본이 되는 시대"라고 설명했다.


자동화 감사 도구는 크게 세 가지다.

전 세계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회원사가 감사 품질 유지를 위해 쓰는 ERP 시스템 '오라 플래티넘(Aura Platinum)'을 중심으로 전산감사를 위한 대용량 데이터분석 프로그램 '헤일로(Halo)'와 연결재무제표 감사에 필요한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하는 협업 플랫폼 '커넥트(Connect)'를 함께 쓴다.

삼일회계법인 관계자는 "선진화된 디지털 기술을 사용해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에 투입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다"며 "반면 감사위험이 높고 전문가적 판단이 필요한 부분엔 인력을 집중함으로써 감사 품질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이 서로의 감사를 리뷰하게 하는 시스템도 갖췄다.

PwC 글로벌 품질 향상 프로그램인 '실시간 감사 대시보드(Real Time Assurance Dashboard)'다.

이를 활용해 감사인들은 현재 진행 중인 감사업무에 대한 계획, 품질관리검토자의 전산조서 완료 여부를 즉각 공유한다.

감사보고서 발행 전엔 독립적인 품질 검토 파트너와 각 분야 전문가팀이 참여해 실시간 감사기준의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조언하는 핫리뷰도 거친다.


일련의 디지털화 노력은 '품질 경영'의 일환이다.

삼일회계법인은 그간 '위험 중심' '내부통제 중심' '디지털 중심' 등 세 키워드를 경영철학의 중심에 두고 기업을 운영해왔다.

삼일회계법인 관계자는 "내년 4월 맞이하게 될 창립 50주년을 넘어 100년을 지속가능한 조직이 되는 데 있어 핵심가치는 바로 '서비스 품질' "이라고 강조했다.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9월 국제감사인증기준위원회(IAASB)가 전 세계 회계법인에 개정 품질관리기준서 ISQM 1을 공표하기 이전부터 이 취지를 선제적으로 적용한 품질관리체계를 운영해왔다.

2019년 7월 삼일이 도입한 '탁월한 서비스를 위한 품질관리체계' QMSE(Quality Management for Service Excellence)는 법규 준수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품질관리를 경영활동 전반에 내재화했다는 게 특징이다.

감사 및 인증 업무뿐만 아니라 비감사 업무, 인력 운영 계획 및 성과평가, 신규 서비스의 개발 및 디지털 역량 강화 등 경영활동 전반에 걸쳐 품질목표를 설정하고 내부 정책과 절차를 운영한다.

QMSE는 먼저 품질 목표에 대한 위험을 식별하고 평가한다.

그리고 이에 대응하는 회계법인의 내부통제 정책과 절차가 적절하게 설계되고 효과적으로 운영되는지를 재점검한다.


디지털 기술 또한 품질관리에 활용된다.

삼일회계법인은 기존 감사품질지표(Audit Quality Indicators·AQI)를 지난해부터 보다 확대해 발전된 형태의 실시간 품질관리 지표인 성과측정지표(Performance Measure Index·PMI)로 관리 중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식별된 위험에 대응하는 통제활동이 효과적으로 운영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데이터 분석 및 시각화 도구를 활용한다.


윤훈수 삼일회계법인 대표이사는 "신뢰성 있는 재무제표 작성을 위해 기업의 내부통제가 강조되고 재무제표를 연계해 함께 감사하는 통합감사(Integrated Audit)가 기본이 되는 시대가 됐다"며 "회계법인도 결과물의 품질을 개별업무수행팀의 역량에만 맡겨 두는 것이 아니라 회계법인의 내부통제 체계를 고도화해 모범을 보일 때"라고 밝혔다.


[박창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