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식약처, HACCP·GMP 의무 적용 시행 1년 유예
기사입력 2020-11-24 09: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HACCP 및 GMP 단계별 의무적용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정부가 소규모 식품업체에 대한 식품안전관리 인증기준(HACCP·해썹) 의무 적용을 1년 유예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규모 영세 식품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12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었던 해썹 의무적용 시기를 1년 유예한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인증 유예 대상은 올해 12월 1일 이전에 영업 등록을 하고 과자·캔디류, 빵류·떡류, 초콜릿류와 같은 어린이 기호식품 등 총 8개 식품을 생산하는 식품 제조·가공업체입니다.

어린이 기호식품 등에 대한 해썹 의무 적용은 2014년부터 연 매출 규모, 종업원 수 등에 따라 단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올해는 연 매출 1억 원 미만의 소규모 업체 등이 적용 대상이었습니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매출 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식품업체가 위기를 극복하고 안정적인 상황에서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해썹 의무 대상 업체 가운데 올해 12월 1일부터 영업을 새로 등록하려는 업체는 사전에 해썹 인증을 받아야 합니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12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었던 우수건강기능 식품 제조기준(GMP) 의무 적용 시기 역시 1년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대상은 2017년 매출액이 10억 원 미만인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입니다.

유예를 희망하는 업체는 오는 26일까지 시설 개보수 계획서 등을 첨부한 신청서를 식약처에 제출해야 합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영세 업체의 고통을 분담하고 조속히 인증을 받음으로써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신민호 인턴기자 / mino@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