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LG전자 첫 인공지능 포럼 개최…“AI 석학들과 머리 맞대”
기사입력 2020-11-01 10: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LG전자가 지난달 28일부터 3일간 AI 전문가들과 함께 인공지능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AI 포럼 앤 디스커버리 워크숍’을 처음으로 열었다.

LG전자, 토론토대학교, 캐나다고등연구원 소속의 AI 전문가들이 온라인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된 AI 포럼에 참여했다.

[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는 인공지능(AI) 강국 캐나다 인재들과 머리를 맞대고 AI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AI 포럼을 처음 열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 토론토 AI연구소는 지난달 28일부터 3일간 온라인 화상회의 형식의 ‘AI 포럼 앤 디스커버리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을 비롯해 LG전자, 캐나다고등연구원(CIFAR)과 토론토대학교 소속의 AI 전문가 16명이 발표자와 패널로 참여했다.


LG전자는 학계와 긴밀히 협업해 AI를 발전시키기 위해 AI 포럼을 준비했다.

올해를 시작으로 앞으로 매년 한 차례씩 열 예정이다.


포럼 첫날인 28일에는 박일평 사장과 캐나다고등연구원 엘리사 스트롬 박사가 키노트를 진행했다.

박 사장은 LG전자가 추진하고 있는 AI 중심의 디지털 전환 방향을 소개하고 AI 기술을 통해 궁극적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고객 가치에 대해 공유했다.


스트롬 박사는 캐나다의 최신 AI 기술과 급변하는 산업동향을 소개했다.

또 로봇과 헬스케어 등 AI가 적용되고 있는 주요 연구분야에 대해 설명하며 학계와 기업이 AI 발전을 위해 더욱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패널 토론에서는 릭 크라이펠트 LG전자 북미연구소장, 케빈 퍼레이라 토론토 AI연구소장, 토론토대학교 교수인 산야 피들러와 스티븐 워스랜더 등이 참여해 미래 AI, 대학과 기업의 역할 등을 논의했다.


2~3일차에는 LG전자 연구원, 토론토대학교 교수 등 10명이 AI 최적화, 대화형 AI, 심층강화학습, 헬스케어 분야의 AI 등 각자가 연구한 분야를 심도 있게 공유했다.

또 향후 AI 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세션도 이어졌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올해를 시작으로 AI 포럼을 지속 운영하며 고객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AI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학계 전문가들과 함께 노력하겠다”며 “AI포럼이 산업계와 학계 간의 간극을 줄이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도록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전자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