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민석 "언론플레이 그만" vs 최대집 "의정합의 파기 원하나"…국시 두고 `설전`
기사입력 2020-10-31 16: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출처 =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페이스북]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작극적 언론플레이를 중단하라"고 한 데 대해 "김민석 의원은 9.4 의정합의 파기를 원하는가"라며 반박에 나섰다.


최 의협 회장은 31일 오전 9시 30분께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국시 문제는 해결 수순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이 게시물이 올라온 지 약 3시간 뒤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의협 최대집회장의 농단이 묵과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고 최 회장의 발언을 지적했다.


그라자 최 회장은 이에 대해 김 의원이 자신에게 막말을 쏟아냈다며 SNS에 글을 적고 "모두 사실과 부합하지 않고 황당무계한 말들이므로 이러한 공세를 응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런데, (김 의원이) '의정합의에 조건을 거는 일체 시도는 의정합의 파기'라는 말을 했는데 파기를 원하는 것입니까?"라며 "그러면 민주당 차원에서 김 의원이 주도가 되어 9.4의정합의 파기를 조속히 선언하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김 의원이 지금 가장 시급히 해야 할 일은 농단, 자작극 운운의 망언을 늘어놓는 것이 아니다"라며 "생경한 보건복지위원회에 갑자기 위원장을 맡아서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매우 초보적인 지식도 결여돼 있다는 전언들이 있다.

그래도 1년 이상을 보건복지위원회를 이끌어가야 할 사람이라면 보건의료분야 정책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는 있어야 할 것이다.

공부하시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