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날아라 개천용’첫방] 권상우X배성우, 억울 살인사건 접수...“다 죽었어”
기사입력 2020-10-31 08: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가 진범이 잡히지 않은 살인사건을 파헤친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에서는 박태용(권상우 분)과 박삼수(배성우 분)가 삼정시 3인조 사건 진실 조사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태용은 자신이 맡은 노숙소녀 살인사건 재심에서 누명을 쓴 피고인들에 대한 무죄 판결을 받아냈다.

사법 역사상 최초로 재심에서 승소한 변호사가 된 박태용은 기자들 앞에서 “건당 30만원 받는 국선 변호사로 7년 일했다.

고졸 출신이라 저한테 사건 맡기는 분이 없었지만, 태몽 믿고 지금까지 왔다”라고 의기양양해 했다.


박태용은 이후 돈 많은 의뢰인들이 자신을 찾아올 것이라 믿었지만, 현실은 달랐다.

건당 30만원을 받고 일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억울한 사람들이 몰려든 것. 그 중에는 삼정시 3인조 사건으로 억울하게 감옥살이를 했다는 세 남자도 있었다.

이들은 “우리도 사람 안 죽였다.

그런데 무서워서 죽였다고 하고 감옥에 갔다.

제 친구들은 발달장애가 있다.

제가 잘못해서 살인누명을 썼다”라고 털어놨다.


그 시각 박삼수는 아버지를 죽인 중학생의 뉴스를 접하고 취재에 나섰다.

박삼수는 취재 끝에 해당 학생이 오랜 기간 아버지의 주취 폭력에 시달려왔다는 사실을 알고 특종을 썼고, 이 기사가 주목을 받으며 학생은 석방됐다.


박삼수는 자신의 특종을 신기해하는 후배 기자들에게 “다른 기자들은 경찰 브리핑을 받아 기사를 썼다.

그런데 기자는 현장을 가야 하지 않냐. 이건 가르쳐서 안 된다.

너희는 외고, 자사고 나왔지만, 난 공고 나왔다.

너네는 인생에 드라마가 없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두 사람은 각자 전환점을 맞았다.

박태용은 돈 없는 의뢰인들의 사건만 담당하며 생활고에 시달렸고, 결국 사무실까지 비워줘야 했다.

그러던 박태용은 삼정시 3인조 사건을 떠올리고, 남다른 촉으로 자신이 이 사건의 재심을 맡기로 마음먹었다.


박삼수 또한 삼정시 3인조 사건과 얽혔다.

살인자의 목소리가 들린다고 말한 제보자의 전화를 받은 것. 제보자는 삼정시 3인조 사건의 범인이 따로 있다며 “엉뚱한 애들이 잡혔다.

검사가 진범을 풀어주고 발달장애 얘들이 누명을 쓰고 잡혀갔다”고 했다.

제보자가 넘겨준 범인 목소리 녹음본과 사건 기록을 살펴본 박삼수는 분노했다.


이어 박태용과 박삼수는 각자의 자리에서 삼정시 3인조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며 "다 죽었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날아라 개천용’은 고졸 국선 변호사 박태용(권상우 분)과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마음을 움직이는 생계형 기자 박삼수(배성우 분)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