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WS 참가 선수들, 자가격리 기간 거친다
기사입력 2020-10-30 04: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월드시리즈에 참가한 LA다저스, 탬파베이 레이스 양 팀 선수들이 자가격리를 거칠 예정이다.


'USA투데이'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사정에 밝은 관계자의 말을 인용, 집으로 돌아간 양 팀 선수단이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거친다고 전했다.


이들이 이같은 조치를 취한 것은 월드시리즈 참가 선수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다저스 3루수 저스틴 터너가 6차전 경기 도중 확진 통보를 받고 경기에서 제외됐다.


다저스 선수단이 자가격리를 거칠 예정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당시 터너는 경기가 끝나고 월드시리즈 우승이 확정된 뒤 다시 필드로 나와 트로피와 기념사진을 찍는등 방역 지침을 위반한 행동을 보여 논란이 됐었다.


터너의 이같은 행동과는 별개로 다저스 선수단은 어찌됐든 바이러스에 노출됐기 때문에 추가 검사를 실시했고, 지난 29일 트로피와 함께 LA로 돌아왔다.


LA 카운티 보건 당국은 이 매체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에 대해서는 증상이 없더라도 최소 열흘간 격리를 진행하고 있으며 24시간동안 증상이 없어야 다른 사람들과 접촉을 허용하고 있다.

여기에 확진자와 15분 이상 접촉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14일 격리를 추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텍사스에서 격리된 터너는 아내와 함께 개인 전세기를 타고 별도로 이동할 예정이다.

탬파베이 선수단 가족 중 한 명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들 역시 비슷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