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쓰백’ 배윤정, 레이나의 안무에 “에프터스쿨 기대감 있는데 쪽팔리잖냐” 독설
기사입력 2020-10-30 01: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미쓰백’ 나다가 에프터스쿨 레이나에게 애정 어린 독설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기획 남성현, 연출 안동수, 김지은)에서는 백지영, 송은이, 윤일상이 이들의 인생 멘토로 의기투합한 가운데, 레이나(애프터스쿨), 유진(디아크), 가영(스텔라), 나다(와썹)이 인생곡으로 재도약을 위해 나선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투명소녀'의 주인공이 되기 위한 멤버들의 준비 과정이 공개됐다.

먼저 안무가 배윤정이 나서서 멤버들의 안무 준비를 도왔다.

그는 4일 전에 안무 영상을 보냈다고. 하지만 연습을 한 멤버들이 눈에 띄어서 실망한 모습이 역력했다.


이후 배윤정이 개인별로 중간 점검에 나섰고 가장 먼저 세라가 안무를 선보였으나 준비가 안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반면 소율은 안무는 물론 여유 있게 립싱크까지 준비하는 성실한 모습을 드러냈다.

배윤정은 ‘투명소녀’와 소율이 잘 어울린다고 평가했다.


이어서 가영이 등장하자, 배윤정은 “오랫동안 스텔라와 안무를 했다”면서 가영을 기억해냈고, 성의있는 모습에 “연습한 티가 난다”고 가영의 안무를 평가했다.


이후에 나선 나다는 남다른 웨이브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백지영이 “다른 춤을 추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에 배윤정도 “이 노래가 외롭고 쓸쓸한 느낌인데, 나다가 하니까 갑자기 섹시하다”며 나다만의 개성있는 안무를 칭찬했다.


이어 유진이 실수 없이 안무를 모두 소화해냈다.

하지만 배윤정과 백지영은 가장 최근 현역으로 활동한 유진이 좀 더 연습했다면 더 안무가 좋았을 거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마지막 레이나는 준비 안 된 안무를 선보였고 “솔직히 저는 오늘 배우는 줄 알았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에 배윤정도 “에프터스쿨이라고 하면 사람들이 기대하지 않냐”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에프터스쿨은 퍼포먼스가 최고인 걸그룹으로 유명하기 때문.
이후에 배윤정은 “이렇게 하면 안 돼. 레이나”라고 꾸짖었고, 레이나는 “연습해서 빨리 따라가겠다”라고 의욕을 다졌다.

이어 그는 “왕년에 잘 나갔던 걸그룹이라고 해서, 오랜만에 이런 식으로 하면 쪽팔리지 않겠냐”라고 독설을 날렸다.


중간 점검 평가를 본 윤일상은 “안무가 문제가 아니라 자세의 문제”라고 짚었고, 백지영 역시 “공백의 타성에 젖어있는 것 같다.

윤정이의 말이 자극이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배윤정도 “다 잘 되자고 모인 건데, 내가 쓴소리한다고 상처받지 마라”라고 조언했다.


이후 배윤정이 1시간의 시간을 줬고, 멤버들 7명이 맹연습에 들어간 가운데, 점점 안무가 맞아가는 모습으로 멘토들이 흐뭇해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