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빚투 열풍` 30대, 전연령대 1위…전년 대비 72.3% 급증
기사입력 2020-10-26 09: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출처 = 김상훈 의원실]
신용대출을 가장 많이 받은 연령대는 30대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을 위한 대출과 주식 투자를 위한 빚투에, 코로나로 인한 실직과 폐업이 더해진 게 원인으로 분석된다.


19일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국토교통위원회 소속)에게 제출한 '최근 3년여간 5대 시중은행 신규 신용대출 현황'에 따르면, 2017~2020년 8월간 신규 신용대출 141조9000억원 가운데, 47조2000억원(33.3%)을 30대가 빌렸다.

연령대별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30대의 신규 대출은 최근 2년새 급증했다.

2017년 10조7000억원에서 2018년 10조9000억원으로 2000억원 증가했다.

그러다가 2019년에는 12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4.0%증가했고, 2020년 들어 8개월만에 13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3%나 급증했다.

8개월 만에 작년 수치를 넘어선 것이다.


이번 수치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달성한 금액이다.


40대 또한 2020년 8월 현재 전년 동기 대비 66.5%나 증가해 12조원에 이르렀다.

50대와 20대 또한 전년 동기 대비 50%이상 신규대출액이 증가했다.


한편 잔액기준으로는 2020년 8월말 현재 40대가 43조2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0대가 34조10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연체금액 또한 40대가 1719억원으로 최다였고, 50대(1418억원)와 30대(1331억원)가 뒤를 이었다.


이날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 3년여간 가중되는 대출규제와 집값 상승, 코로나로 인한 경기악화가 더해지면서 빚으로 버티는 삶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경기침체가 오래갈수록 대출의 부담은 가중되므로 하루 빨리 정부는 신용관리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일각에선 잇따른 부동산 정책에 시장 가격이 불안정하며 다른 투자 방법을 찾지 못한 국민들이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고 있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또한 코로나19로 저평가된 주식이 많아져 투자 심리를 이끌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