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중국, 급속 노령화 진행 중 인구 2.3명당 노인 1명 부양
기사입력 2020-10-26 09: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인구가 가장 많은 중국도 급속한 노령화의 진행으로 수도 베이징에서 인구 2.3명당 노인 1명을 부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19일 베이징시 노령청과 노령협회는 '2019년 베이징시 노령사업발전보고서'에서 지난해 베이징시 노인부양계수가 44.3%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베이징시 호적 주민 2.3명당 노인 1명을 부양하고 있다는 의미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베이징시 60세 이상 상주인구 총수는 340만5000명에서 371만3000명으로 17.2% 증가한데 반면 호적 노인 총인구는 313만3000명에서 367만7000명으로 26.3% 늘었다.


의료 여건이 개선되면서 고령자 수도 확대됐다.

지난해 80세 이상 호적 노인 인구는 63만1000명으로 전년보다 4만7000명 증가했다.


같은 기간 100세 이상 노인은 1046명 늘었다.

2019년 베이징시 호적 주민의 평균 기대수명은 82.31세로 분석됐다.


중국은 2020년 통계청 기준 인구 14억 3932만 3774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수치는 전세계 1위다.


하지만 중국은 1970년대 들어서 인구 억제 정책을 내놓았고 1980년대 접어들면서 1가구 1자녀의 산아제한에 대한 법적 구속력이 더욱 강화된 바 있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