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양동 빈집 재생 `청년주택` 1호 11월 말 입주…11가구 입주자 모집
기사입력 2020-09-25 08: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강북구 삼양동 청년주택 조감도 [사진 = 서울시]
서울시가 장기간 방치된 강북구 삼양동 일대 빈집(2가구)를 매입 철거 후 2개동, 연면적 389.99㎡(3층) 규모로 신축한 '청년주택'이 오는 11월 말 입주를 시작한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주택(강북구 삼양동 791-1536외 1필지)은 지난 2018년 11월 삼양동에서 시작한 '빈집 도시재생 프로젝트' 시범사업으로 탄생한 1호 '청년주택'이다.

앞서 삼양동 내 빈집을 리모델링해 지역 청년들의 활동공간을 조성한 적은 있지만 청년주택은 처음이다.


청년주택 내부에는 11명이 거주할 수 있는 청년주택 11가구와 입주청년들이 공동이용하는 회의실,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하는 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입주자 편의를 위해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도 비치할 예정이다.


입주 대상은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지역재생기업 등 지역에서 활동하면서 지역에 기여하는 단체의 청년이다.

특히,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입주 단체 청년들에게 무(無) 보증금(사회투자지원재단),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1인 기준 월 약 12만원), 7% 우대금리 적금(신협중앙회) 등 주거·활동공간과 경제적 자립기회를 동시에 지원한다.


삼양동 청년주택 입주단체 모집 기간은 다음 달 12일부터 26일까지이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28일부터 SH공사 홈페이지 모집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류훈 시 도시재생실장은 "11월 말 새롭게 문을 여는 삼양동 청년주택이 주거밀집지역인 삼양동에 새로운 활력이 되고 청년·신혼부부 등 다양한 계층의 유입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민관협력을 통해 지역재생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활동할 청년단체들에게 주거와 경제적 자금 마련을 종합적으로 지원해 청년과 지역 모두를 살리는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