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매부리TV] "진짜 없어요. 돈 줘도 못들어가요"…3기 신도시 하남 전세대란
기사입력 2020-09-24 15: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전세 매물) 있으면 저희도 좋죠. 그런데 진짜 없어요. 매물 나오길 기다릴 수밖에 없죠."(하남 A 공인중개업소 관계자)
3기 신도시 선호도 '1위' 하남 전셋값이 불붙었습니다.

아파트는 물론, 빌라, 오피스텔마저 임대 매물이 없어 청약 수요자들은 중개업소에 '번호'를 남겨놓고 대기하는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하는데요.
매일경제 부동산 유튜브 채널 '매부리TV’가 3기 신도시 하남의 전세대란과 향후 전망을 짚어봤습니다.



3기 신도시는 주택을 분양하는 시·군에서 1년(투기과열지구인 하남 교산지구는 2년) 이상 거주한 무주택자에게 전체 물량의 30%를 우선 공급합니다.

해당 지역으로 이사가면 당첨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내년~내후년 사전청약을 앞둔 하남으로 청약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그중 가장 인기지역이 바로 '하남'입니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지난 1년간 전국 전셋값중 하남이 전국 1위로,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다음은 방송 주요 내용 발췌

▶매부리TV 홍장원 기자
하남 전세 상황 어떤가요
▶하남 ㅇㅇ 공인중개업소 관계자
진짜로 많이 올랐고요 매물도 없고, 아파트도 거의 없고 가격도 많이 오르고 교산신도시때문에 오피스텔도 오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진짜로 없습니다.

전셋값 폭등은 임대차3법 영향도 받았죠. 7월달인데 그 시점에 영향을 받았습니다.

"

▶매부리TV 홍장원 기자
매매가는요?
▶하남 ㅇㅇ 공인중개업소 관계자
매매도 많이 올랐습니다.

제가 보기에 최소한 1억5000정도는 오르지 않았나싶습니다.

작년말에서 올해초보다는 1억5000정도 올랐습니다.

교산 신도시가 개발될거고 지하철 9호선도 아직 미확정이지만 예정이 되어 있고 그래서 계속 좋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실례로 미사에 오피스텔이 만 오천실 분양됐는네 그게 다 나갔어요. 거기에서 절반 이상은 교산 신도시를 바라보고 오지 않았나 싶어.

▶매부리TV홍장원 기자
하남 인기가 높습니다.

인기 원인은 무엇일까요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지하철 5호선 개통이 되면서 고덕에서 하남으로 연결되는신도시 역량이 확보됐습니다.

서울 고덕에서 가격이 비싸지기 때문에 하남으로 풍선효과처럼 이동하고 있고요.
하남 미사가 새 아파트로 구성돼있어서 새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집중돼있고. 하남 교산 신도시가 명품 신도시가 예고되고 있습니다.


▶매부리TV 홍장원 기자
하남 전셋값 전망은 어떻게 보시나요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이렇게 호재가 집중된데다 이번에 임대차 3법이 통과되면서 전반적으로 시장에 영향을 주는데 시장에서 가장 먼저 매물부족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기존 세입자들이 전세를 연장하면서 매물이 줄어드는 영향이 있어서 하남의 입주물량 감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하남, 미사, 감일 전체적으로 물량이 감소하고 있고요. 그러다보니 수요는 늘고 아파트 물량은 줄어들고 있습니다.

하남이라는 철도개통, 신도시, 새아파트 선호가 부각되면서 전반적으로 하남 부동산 시장은 소폭상승하는 형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매부리TV 홍장원 기자
하남의 발전가능성은 어떤가요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하남 교산 신도시는 이번에 3기 신도시 중에서 선호도 조사를 했을때 1위를 한 지역이에요 전체 3만2000가구가 공급되는 지역인데 강남 지역에 연결선상에 있고 지하철 3호선 또는 도시철도가 개통 예정이기 때문에 강남에 대한 집중적인 접근성 선호도가 나타나느 지역이어서 향후 발전 가치가 높습니다.



[이선희 기자 ]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I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