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외국인 서울 부동산 매수세 줄었지만 서초구에선 '강세'
기사입력 2020-09-23 10: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난달 서울에서 외국인의 토지·건축물 매수가 줄었으나 서초구 등 일부 지역에서는 외국인의 매수세가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3일) 한국감정원 월별 외국인 거래 통계에 따르면 외국인의 지난달 서울 토지와 건축물 거래는 각각 515건, 495건으로, 올해 들어 최다치를 기록했던 7월보다 각각 11.2%, 13.2% 줄었습니다.

이는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거래가 위축되고, 국세청이 부동산 거래 탈루 혐의가 있는 외국인들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서초·은평·관악구는 지난달 외국인의 부동산 매수가 전달 대비 늘어나면서 거래량이 올해 최다치를 경신했습니다.

지난 7월 서울에서 외국인 토지 거래가 가장 많았던 서초구는 지난달(39건)보다 22건 증가한 61건이 거래됐습니다.

은평구는 15건에서 23건으로, 관악구는 15건에서 23건으로 늘었고, 이 밖에 서울 22개 구는 외국인 토지 거래량이 전달 대비 감소했습니다.

외국인의 서울 건축물 거래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달 거래가 가장 많았던 서초구는 38건에서 59건으로 늘었고, 은평구는 15건에서 23건, 관악구는 14건에서17건으로 늘었습니다.

이들 지역에서 일어난 지난달 외국인 건축물 거래는 올해 들어 가장 많았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