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동물용 구충제 복용 중단` 개그맨 김철민, 암세포 목뼈로 전이·긴기능 손상
기사입력 2020-09-20 11: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출처 = 해당 보도 영상 화면 캡처]
말기 암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개그맨 김철민씨가 동물용 구충제 복용을 중단했다
19일 SBS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5월 암세포가 목뼈(경추 5번)로 전이됐고 간 기능이 손상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최근 그는 인조뼈 이식수술까지 받았다.


지난해 8월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김씨는 올초 미국에서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로 암을 치료했다는 주장이 나온 뒤 직접 해당 약을 복용하기 시작했다.

이후 김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통증이 완화됐다며 자신의 상태를 공유했다.


약 8개월 동안 사람 구충제와 개 구충제를 복용한 김씨는 암 치료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전이가 계속돼 결국 복용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는 신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했다.


그는 "오전에는 사람용 구충제를 먹고, 오후에는 펜벤다졸을 먹었다.

일주일에 5번씩 먹었다"면서 "원래 3일 먹고 4일 쉬어야 되는데, 제가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간 수치도 높아지고 안 좋아졌다"고 했다.


지난 7월30일에는 SNS에 "안타깝게도 이번 검사 결과가 안 좋게 왔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당시 그는 "경추 5, 6번 암이 커져 있고 간수치 102, 암종양 수치 1650"라며 "그래도 끝까지 버텨야죠. 존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