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토론토, 난타전 끝에 필리스에 역전패...5연패 `수렁`
기사입력 2020-09-19 12: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연패가 다시 길어졌다.


토론토는 19일(한국시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더블헤더 2차전에서 7-8로 졌다.

5연패. 26승 25패로 5할 승률이 위태로워졌다.

9회 시애틀 매리너스에게 3.5게임차로 쫓기게 됐다.

필라델피아는 26승 25패를 기록했다.


분위기는 좋았다.

0-2로 뒤진 4회초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솔로 홈런을 시작으로 안타 5개와 사구 1개를 몰아치며 5득점을 기록, 단숨에 역전했다.


선발 스트리플링은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했다.

사진(美 필라델피아)=ⓒAFPBBNews = News1

필라델피아도 포기하지 않았다.

바로 이어진 4회말 1사 1루에서 구원 등판한 A.J. 콜이 1사 2, 3루에서 라파엘 마샨에게 스리런 홈런을 허용, 단숨에 5-5 동점이 됐다.

신인 마샨의 프로 데뷔 후 첫 홈런.
토론토는 다시 5회초 무사 1, 3루에서 랜달 그리칙의 희생플라이, 이어 2사 만루에서 대니 잰슨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7-5로 달아났다.


이들의 노력은 6회말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1사 1, 2루에서 구원 등판한 라파엘 돌리스는 2사 2, 3루에서 브라이스 하퍼에게 2루타를 허용, 동점을 내줬고 이어진 알렉 봄의 내야안타 때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


돌리스는 이 과정에서 1루 베이스 커버를 들어갔다가 송구를 잡지 못했고, 부상도 입었다.

오른 무릎 부상으로 강판됐다.

토론토는 경기도 지고, 필승조 중 한 명도 잃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