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용진 부회장, 정말 고릴라랑 닮았나요?
기사입력 2020-09-18 17: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마트가 상표출원한 캐릭터 '제이릴라'와 '샤이릴라'가 자신을 본딴 것이라는 해석을 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반박했다.


18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캐릭터 사진과 함께 "YJ랑 하나두 안닮음"이라는 글을 남겼다.

YJ는 정 부회장 영문 이름의 약자다.


일부 언론에서 제이릴라 캐릭터가 정 부회장의 이미지를 반영해 만든 것이라고 해석하면서 이를 반박한 것으로 추정된다.

제이릴라라는 이름이 정 부회장 이름의 이니셜인 J와 동일해 캐릭터가 만들어지는데 정 부회장이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정 부회장의 부인에도 네티즌들은 "닮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최근 정 부회장이 귀에 장미꽃을 꽂은 사진을 두고 "제이릴라에도 꽃을 달아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올해 초 캐릭터 사업 진행을 검토하며 상품출원을 했으나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은 없다"며 "정 부회장과 관련된 캐릭터는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마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