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조국 "언론에 부탁…정경심 병원 찾지 말고 치료 받게 해달라"
기사입력 2020-09-18 15: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재판 도중 쓰러져 병원에 입원한 것에 대해 "제발 이번에는 입원한 병원을 찾아 나서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언론인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한다"며 "잠시라도 방해받지 않고 치료를 받게 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정경심 교수가 오늘 재판 도중 탈진해 입원했다"며 "원래 지병이 있는데다가 지난주 친동생의 증인신문, 이번주 모자의 증인신문 등이 연달아 있으면서 심신이 피폐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 하반기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정 교수는 심신이 쇠약해져 중간 중간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며 "그랬더니 기자들이 그 병원을 찾아가 병원 관계자들에게 '병명이 뭐냐' '진짜 아프냐' 등을 물으며 괴롭혔고 정 교수는 병원을 여러 차례 옮겨야 했다"고 토로했다.


한편 조 전 장관 측 변호인인 조지훈 변호사는 "정 교수는 오늘 법정에서 갑자기 쓰러진 뒤 119 구급차로 법원 밖으로 안전하게 후송됐다"며 "현재는 뇌신경계 문제로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아왔던 병원에 입원해 검사를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