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PS 진출 목표` 토론토에 류현진 호투로 화답…"1선발 준비 시작"
기사입력 2020-09-21 09: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포스트시즌을 목표로 한 구단의 승부수에 1선발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호투로 화답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 역투로 시즌 4승을 수확했다.


류현진은 시즌 5번째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에 성공하며 부진했던 직전 등판(뉴욕 양키스전 5이닝 5실점)의 악몽을 씻어냈다.


토론토 지역 일간지 '토론토 선'은 경기 후 "류현진이 포스트시즌 폼을 연마했다"는 제목의 기사로 이날의 호투에 의미를 부여했다.

'토론토 선'은 "류현진에게 하루 더 휴식을 주기로 한 것은 찰리 몬토요 감독과 피트 워커 투수코치의 아이디어였다"며 "류현진은 직전 등판이었던 양키스전에서 패배를 당했을 때 구속이 떨어졌고, 그로 인해 팀은 류현진이 싱싱하고 건강한 어깨를 유지하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포스트시즌에 대한 준비도 담겼다.


'토론토 선'은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이 남은 정규리그에서 두 차례 선발 등판한 이후 정상적인 휴식을 취하고 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 등판할 수 있도록 등판일을 설정했다"고 전했다.


류현진에게 하루 더 휴식을 준 것은 체력문제뿐만이 아니라 플레이오프 1차전에 1선발 류현진이 등판할 수 있도록 일정을 맞춘 것이라는 설명이다.


올해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1라운드는 오는 30일부터 3전 2승제 시리즈로 진행된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