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공공재개발' 구민들 염려 목소리에 귀닫은 성장현 용산구청장…민원성 SNS댓글까지 지워가며 '불통(不通)'
기사입력 2020-08-13 16: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지난 4일 발표한 주택 공급 대책으로 공공재개발 대상 지역인 마포구와 과천시, 용산구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마포구와 과천시 지자체장들은 정부에 항의하고 있는데, 유독 성장현 용산구청장 만은 정부의 대책에 동조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주민들은 성 구청장이 구민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있는 것은 차치하더라도, 성 구청장의 SNS에 구민들이 올린 민원성 댓글까지 직접 삭제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송복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미군기지 캠프킴 부지.

미군의 부지 반환과 함께 상업업무지구로 개발이 예정됐던 곳입니다.

하지만 지난 4일 발표된 주택 공급 대책 탓에, 기존 계획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정부가 캠프킴 부지 3천100호를 비롯해, 국제업무지구가 예정된 용산정비창에는 주거공간을 2천 호 늘려 1만 호를 공급한다고 밝힌 것.

▶ 인터뷰 : 홍남기 / 경제부총리(지난 4일)
- "용산 미군 반환부지 중 '캠프킴' 부지도 주거공간으로 조성해 3천100호를 공급할 예정입니다."

이에 용산구 주민들은 즉각 반발했지만, 정작 용산구청 측은 정부 정책에 동조했습니다.

심지어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SNS에 올라온 정부 대책을 반대하는 댓글들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김가람 / 용산구 주민
- "읍소도 아니고 단순히 의견을 물어봤을 뿐인데, 댓글이 처음 삭제됐을 때 너무 황당하고 놀랐고요…"

오히려 주민들은 정부의 대책보다 '불통'으로 일관하는 구청장의 모습에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이처럼 일방적으로 용산구의 정책을 결정하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겁니다.

▶ 인터뷰(☎) : 홍정희 / 용산구 주민
- "구청에서 하는 일이 주민들과 소통은 안 하고 일방적인 통행만 하고 있습니다. 정비창 계획이나 공영주차장, 이번엔 이촌파출소 폐쇄 등…"

이와 관련해 용산구청 측은 "구청장도 주민들의 불만을 인식한 상태"라며 "다음 달 중으로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주민들은 구청장의 '불통'에 대응하기 위해 오는 16일 집회를 열고, 상황에 따라 주민소환까지 불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매일경제TV 송복규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