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밀레니얼세대 잔혹사…졸업땐 금융위기, 코로나로 실직
기사입력 2020-08-10 22: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전후로 취약한 상황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 출생)가 이번엔 코로나19 여파로 실업과 소득 감소의 직격탄을 맞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코로나19발 경제 타격이 2008년 금융위기로부터 미처 회복하지 못한 밀레니얼 세대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되기 전후로 대학을 졸업한 세대다.

WSJ는 당시 취약한 입지로 커리어를 쌓기 시작한 이들이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2차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경제 봉쇄령으로 직격탄을 맞은 산업이 젊은 인력이 주로 일하는 레저, 접객 분야이기 때문이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의 지난 5월 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의 실업률은 12.5%로, X세대(1965~1980년 출생)와 베이비붐 세대(1946~1964년 출생) 실업률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퓨리서치의 6월 조사에서도 16~24세(25.3%)와 25~34세(13.1%) 실업률이 중장년층(35~44세 9.8%, 45~54세 10.4%, 55세 이상 11.5%)에 비해 훨씬 높았다.


앞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은 밀레니얼 세대가 이전 세대와 동일 나이 기준으로 비교했을 때 적은 자산을 갖고 있으며 이들 중 4분의 1이 자산보다 부채가 많다고 밝히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6월 '미국 역사상 가장 불운한 세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밀레니얼 세대가 지난 3~4월 동안 입은 피해를 수치화했다.


해당 시기는 미국 정부가 본격적인 록다운(경제 봉쇄)을 적용하며 내수 경기가 바닥을 쳤던 시점이다.

이때 밀레니얼 세대의 일자리 감소율은 16%로, X세대(12%)나 베이비붐 세대(13%)보다 빠른 속도로 악화됐다.

WP는 "20대 중반에서 40대 직전에 이르기까지 노동 최전성기에 있던 이들을 불경기가 휩쓸어 버렸다"며 "밀레니얼 세대는 더 적은 소득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사람이 많고, 다른 세대에 비해 젊은 나이에 자산을 덜 축적했고, 주택 마련도 늦어지면서 평생 경제적 상처를 안고 살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지속된 2007~2017년 밀레니얼 세대의 수입 감소 폭(13%)은 베이비붐 세대(7%)와 X세대(9%)보다 컸던 것으로 집계됐다.


WSJ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밀레니얼 세대 6명 중 1명은 400달러(약 48만원)의 긴급자금 마련조차 힘들어한다는 통계도 나왔다.

학자금대출, 저임금 노동으로 재정난을 겪어온 밀레니얼 세대가 이번 코로나19 위기로 다시 한번 무너질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미국 인구조사국 경제학자 케빈 린즈는 "커리어 초반에 이런 위기를 두 번이나 겪는 것은 개인의 재정 상태, 직업 전망, 가계소득에 중대하고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우려했다.


WP도 "밀레니엄 세대는 역사상 가장 많은 교육을 받은 세대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세대보다 재정적 쿠션이 훨씬 빈약하다"고 분석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미국이 2018년과 2019년 각각 사상 최저 혼인율과 출산율을 기록한 데 일조한 세대이기도 하다.

이전 세대인 X세대나 베이비붐 세대와 비교했을 때 혼인율(23~38세 기준)이 가장 낮을 뿐만 아니라 출산율(22~37세 여성 기준) 또한 최저 수준을 보인다.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 노동부에서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일했던 제시 로스타인 UC버클리 교수는 이런 현상을 두고 "경제가 돌아가는 방식이 어딘가 잘못되고 있다는 신호"라며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발판 마련에 힘겨워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고보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