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유벤투스, 4개월 임금 삭감…호날두 53억원 포기
기사입력 2020-03-29 08: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 1군 선수단이 4개월 연봉 삭감에 동의했다.


유벤투스는 29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1군 선수들과 코치진은 협의 후 3월부터 6월까지 4달간의 임금이 삭감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발표했다.


이탈리아 ‘투토스포르트’는 “팀에서 최고 연봉을 받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400만유로(53억 원) 임금을 포기하기를 자처했다.

유벤투스 주장 지오르지오 키엘리니(36)가 선수들에게 연봉 삭감을 건의했으며 베테랑 잔루이지 부폰(42)과 레오나르도 보누치(33)도 이에 동의했다”라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 1군 선수단이 4개월 연봉 삭감에 동의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400만유로 임금을 포기했다.

사진=AFPBBNews=News1

유벤투스는 “구단은 9000만유로(약 1209억 원)의 경제적 여유를 갖게 됐다.

만약 2019-20시즌이 재개된다면, 다시 협상을 통해 연봉을 다시 인상할 예정이다.

구단은 선수와 코치진이 힘든 상황에서 내린 결단에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유럽 전역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는 보건 당국에 따르면 29일 오전 8시 현재 확진자가 9만2472명이며 1만23명이 목숨을 잃었다.


유벤투스 1군 선수 중에서는 다니엘레 루가니(26), 블레이즈 마투이디(33), 파울로 디발라(27)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