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40여개國 한국인 거부` 아우성인데…외교부 "사전에 확인하라" 공지뿐
기사입력 2020-02-27 23: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코로나 공포 ◆
최근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으로 중국과 모리셔스 등에서 별다른 의심 증상이 없는 한국인들조차 한꺼번에 격리되는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외교부의 부실 대응이 논란에 휩싸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유럽 출장 중에도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전화를 걸어 한국인 입국 절차와 관련한 협조를 당부했지만, 중국 측은 검역 조치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영국에서는 외교장관 회담 직전에 취소 통보를 받아 '홀대' 논란까지 빚어졌다.

대신 영국 보건부 장관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27일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에 나와 "전체적으로는 (탑승객 중에) 발열 증상 등이 있어서 그런 조치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 일부 도시와 모리셔스에서 격리당한 한국인들은 아무 증상이 없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감염병 발생 국가에 관해 검역 절차를 어느 정도 수위로 하는지에 관한 국제 기준은 없다.

검역은 주권국가가 스스로 정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제기되는 문제는 우리 외교부 대응이 너무 늦고 부실하다는 것이다.


현재 한국인에 대해 입국 금지 또는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나라는 43개국인데 이 가운데 상당수가 우리 측에 사전 통보를 하지 않고 검역 절차를 강화했다.

베트남은 지난 24일 다낭에서 발열 증상도 없는 한국인 관광객을 폐병원에 격리 조치해 논란이 됐다.


중국 공관들도 마찬가지다.

이미 지난 24일부터 옌타이, 선양 등 한국인이 많이 찾는 도시에서 한국인에 대한 검역 강화와 격리 조치를 시행했지만, 이에 관한 정보를 제때 여행사나 항공사에 제공하지 못해 애꿎은 국민들이 공항 근처 호텔 등에 격리되는 불편을 겪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25일 방송에 출연해 "수면하에서 외교적 노력을 통해 입국 제한 조치를 자제시키거나 축소하는 등 외교 성과가 있었다"면서 여론과 동떨어진 주장을 펼쳤다.


강 장관은 26일 밤 왕이 외교부장과 통화하며 한국인 입국자들을 강제 격리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왕 부장이 "불필요한 사람들의 국경 간 이동을 일찍 억제하는 것이 전염병 확산을 막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강 장관에게 얘기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아직 중국과 일본 등에 대한 여행경보를 상향하지 않고 있다.


한편 인도 정부는 한국인에 대한 전자비자(e-비자)와 도착비자 발급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

주인도 한국대사관은 27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인도 정부는 한국인과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도착비자 제도와 신규 e-비자 발급을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일반비자 소지자 외에 새롭게 인도를 방문하려는 한국인은 주한 인도대사관에서 서류·면접 심사 과정 등을 거친 뒤 체류 목적에 따라 비즈니스 등 일반 비자를 받아야 한다.


주인도 한국대사관 측은 "기존에 발급된 일반비자·e-비자 등 효력은 유효한 상태"라며 "28일부터 인도로 입국하려는 우리 국민은 주한 인도대사관에 문의 또는 방문해 신규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만원 기자 / 안정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