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콜, 9년 3억2400만 달러에 양키스행…투수 첫 3억달러 사나이
기사입력 2019-12-11 15: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AP =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
게릿 콜(29)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역대 투수 최고액인 9년 3억2400만달러(약 3869억원)에 뉴욕 양키스와 입단 합의했다.


이번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꼽혔던 콜은 영입전이 치열해지면서 예상보다 더 큰 규모의 금액을 제시받았다.


AP통신은 11일(한국시간) "콜이 역대 투수 최고액에 양키스와 계약 성사를 앞뒀다.

아직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지만, 기록 달성이 거의 확실하다"라고 보도했다.


하루 전인 10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는 7년 2억4500만달러에 워싱턴 내셔널스와 잔류 계약을 했다.


[AP = 연합뉴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 FA 투수 최대 규모 계약은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2015년 말 보스턴 레드삭스와 7년 계약하며 사인한 2억1700만달러다.


스트라스버그가 이를 뛰어넘었고, 콜은 투수 사상 첫 '3억달러의 사나이' 등극을 예약했다.


콜은 계약을 마무리하면 메이저리그 역대 FA 전체 2위에도 오른다.


브라이스 하퍼는 2019시즌을 앞두고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13년 3억3000만달러에 계약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