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녹두전` 박민정, 아들 장동윤 행방X반역 계획 알고 `경악`
기사입력 2019-11-18 22: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조선로코-녹두전' 박민정이 장동윤의 행방을 알고 경악했다.


1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27회에서는 중전(박민정)이 잃어버린 아들의 정체를 알았다.


이날 중전은 옥으로 몰래 들어가 정윤저(이승준)를 만났다.

그는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정윤저를 풀도록 지시했다.


이후 정윤저는 중전에게 아들 전녹두(장동윤)의 행방을 알렸다.

모든 걸 알고 겸사복으로 왕의 행렬을 따르고 있다는 것.
이를 들은 중전은 "겸사복이라면, 그때 만난 그 종사관이"라며 충격을 받았다.

그는 "헌데 모든 걸 알면서 전하의 곁에 있다니요? 그건"이라며 입을 틀어막고 경악했다.


이에 정윤저는 "그러니 함께할 수는 없사옵니다"라며 전녹두가 반역을 계획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해 중전에 충격을 더했다.


중전은 정윤저와 헤어지며 "몸 조심하십시오. 그리고 염치없지만 내 아들을 꼭 지켜주세요"라고 부탁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